검찰, 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 의혹' 강래구 구속영장 청구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강래구 위원 SNS>

 

 더불어민주당의 2021년 전당대회에서 '돈봉투 살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자금 조달책으로 지목된 강래구 한국수자원공사 상임감사위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는 19일 강 위원에 대해 정당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강 위원은 지난 20213월부터 5월까지 민주당 당직자 등과 공모해 전당대회에서 송영길 전 대표를 당선시키기 위해 총 9400만 원을 살포하는 등 선거인 등에게 금품 제공을 지시·권유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강 위원이 전당대회에 뿌려진 자금 9400만 원 중 8000만 원을 대전 지역 사업가 등으로부터 조달한 것으로 파악했다.

 

 강 위원은 이 가운데 6000만 원이 송 전 대표의 보좌관을 지낸 박모씨와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구속기소)을 거쳐 윤관석 의원에게 전달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 돈은 300만 원씩 쪼개져 윤 의원을 통해 같은 당 국회의원 10~20명에게 전달됐다고 한다.

 

 강 위원은 비슷한 시기 선거운동 독려를 목적으로 총 2000만 원을 마련했고 이 돈은 50만 원씩 지역상황실장 20명에게 두 차례 건네진 것으로 파악됐다.

 

 강 위원은 '지역본부 담당자들에게 현금을 지급해 전국대의원, 권리당원 등을 포섭하는 데 사용하자'고 제안하기도 했는데, 이에 따라 1400만 원이 2021330일과 411일 각각 지역본부장 10여 명과 7명에게 전달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강 위원의 신병을 확보한 뒤 자세한 금품 마련 및 전달 경위, 최종 수혜자로 지목된 송 전 대표의 지시·인지 여부를 집중적으로 확인할 계획이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