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출 "인천 전세사기 피해주택 경매 중단 촉구하라"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SNS>

 

 국민의힘 박대출 정책위의장이 18일 인천 전세 사기 사건 피해자들이 잇달아 극단 선택을 한 것에 대해 "우선 경매 중단 조치를 촉구하라"고 밝혔다.

 

 박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정부가 네 차례에 걸쳐 22개의 전세 사기 대책을 세우고 실행하고 있지만 국민들께는 제대로 도움을 주지 못했단 점에서 통탄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인천 미추홀구 한 아파트에서는 '건축왕에게서 전세 보증금 9000만원을 돌려받지 못한 피해자가 숨진 채 발견됐다. 인천에서 전세 사기 피해자가 사망한 사건은 이번이 3번째다.

 

 박 정책위의장은 "참으로 안타깝고 가슴이 아프다""고인은 피해를 구제받기 위해 백방으로 뛰어다녔다고 한다. 또 다른 분은 정부 대책이 실망스럽고 더는 버티기 힘들단 말을 남겼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피해자들은 경매중단 조치와 우선매수권을 요구하고 있다. 또 일부에선 '선 보상 후 구상이란 방안도 거론하고 있다""우선 경매중단조치를 촉구한다. 국민의힘은 정부와 조율해 실현 가능한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많은 국민들을 절망으로 밀어 넣은 사람은 건축왕도 전세왕도 아니다. 그냥 열심히 사는 사람을 이용해 배를 채운 악덕 범죄자일 뿐"이라며 "악덕 범죄를 철저히 조사해서 처벌하고 피해자를 신속히 구제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