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홍준표 해촉에 "윤석열 대통령 개입 없었다"…김기현 대표 비판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국민의힘>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김기현 당대표가 홍준표 대구시장을 당 상임고문직에서 해촉한 것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의 개입은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김 대표의 결정을 "감정적이고 오발탄"이라고 비판하면서, 전광훈 목사와 이중가입한 사람들을 정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친윤 의원들도 잘못된 결정이라는 인식을 가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홍 시장님이 과거 (김 대표와) 가까운 사이였는데도 매일 도발하고 문제 제기한 건 썩 좋은 모습은 아니었지만 '극우와 단절'이라는 말은 타당했다""그래서 (김 대표가) 기분은 나쁘더라도 내용을 수용해야 했는데 전광훈을 잘라야지 왜 홍준표를 자르냐, 완전히 오발탄이다"라고 꼬집었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의 개입 의혹에 대해 "과한 해석"이라며 "제가 체크해봤는데 윤심 (윤석열 대통령의 의중)이 작용 안 했다"고 했다. 그는 "대통령이 부산 일광수산에 있을 때 저도 있었고 홍 시장님도 (대통령) 맞은편에 앉으셨다""홍 시장님이 그날 말씀 제일 많이 하셨다"고 설명했다.

 

 하 의원은 이같은 갈등의 해법은 김 대표가 전광훈 세력에 대해 과감하게 단절하는 것인데 지금 보면 단절 당하게 생겼다며 "차이기 전에 찬다 이런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전 목사 개인은 우리 당원도 아니고 전 목사 추천 이중당적자들이 있다. 이 사람들을 통해서 우리 전당대회 개입을 하는 것"이라며 "이중당적자는 정당법상 범죄고 불법이기 때문에 김 대표가 이중당적자 전수조사를 하고 최대한 이중당적자를 정리하는 이런 노력을 하게 되면 홍 시장이 문제 제기하는 것도 수용하는 것이 돼 두분 관계는 회복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