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의원 “돈봉투 의혹, 쓰레기 같은 일…민주당 납작 엎드려야”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이상민 의원SNS>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돈봉투가 살포됐다는 '돈봉투 의혹에 대해 "사실일 가능성이 높다""민주당 소속 의원으로서 할 말이 없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17SBS라디오와 MBC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그때 제가 선거관리위원장이었지만 그런 사실은 전혀 인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당시 송영길 캠프에서 경기 인천 쪽 의원과 지역위원장 등에게 50~300만원가량 뿌려졌다는 의혹의 성격에 대해 "(매표행위로) 봐야 된다. 쓰레기 같은, 아주 시궁창에서만 볼 수 있는 냄새나는 고약한 일"이라고 했다.

 

 이 의원은 이정근 전 사무부총장의 3만개 녹취록이 돈봉투 정황을 노출한 현재 상황에 대해 "육성이 그대로 나왔다면 조작됐을 가능성은 거의 없다. 상식적인 수준에서 보면 사실일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당내 일부가 여권의 국면전환용’, ‘조작이라는 주장을 하는 것에 대해선 "다 쓸데없는 얘기다"고 반박했다. 이어 "설사 윤석열 정권이 국면전환을 위해 검찰을 동원했다 할지라도 돈 봉투 주고받고 한 사실관계를 부인할 수 없다면 민주당이 (할일은) 해명하고 고백하고 책임을 져야한다""이를 정권의 국면전환용이다’, ‘검찰의 기획수사다’, 이런 것으로 희석시킬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민주당이 꼼수로 진실을 조금이라도 덮으려 한다면 국민들의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며 "민주당 전체가 납작 엎드려 빌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