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재옥 원내대표, 예타 면제 완화에 “국민 여론 수렴해야”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국민의힘>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예비타당성조사(이하 예타) 면제 기준 완화와 관련해 "민생이 어려운 상황에서 국민 여론을 충분히 수렴한 후 법안을 신중하게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윤 원내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재정건전성이 악화되는 상황에서 예타 면제가 바람직한지에 대한 국민 우려가 커지고 있다""이런 국민들의 우려는 여야의 문제가 아니라 정치권 전체의 문제"라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또 "민주당의 반대로 미뤄졌던 재정준칙 법제화 논의도 즉시 재개돼야 할 것"이라며 "비기축통과국으로서 무역으로 먹고사는 우리나라의 경우 재정전건성 위기는 나라의 사활이 걸린 문제"라고 강조했다.

 

 윤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사건에 대해서도 비판하며 "녹취록에 증거가 명백하다"고 주장했다. 윤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송영길 전 대표가 즉시 귀국해 조사에 협조하고, 돈 봉투를 주고받은 모든 사람들이 스스로 죄를 고백하고 검찰 수사에 자발적으로 협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꼼수로 진실을 덮으려 한다면 국민들의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