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전 대표, 돈봉투 의혹에도 귀국 거부…여당·야당 모두 비판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21년 당 대표 선거 당시 돈봉투를 살포한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하며 프랑스 파리에서 귀국을 거부하고 있다. 이에 대해 여야는 송 전 대표가 조속히 귀국해 검찰 수사에 응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송 전 대표는 13KBS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전 보좌관이 윤관석·이성민 의원과 강래구 전 감사로부터 돈을 받아 이정근 전 사무부총장에게 전달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검찰이 이미 수개월 전에 녹취파일을 확보했음에도 이 전 사무부총장의 1심 선고가 나는 날 수사를 시작하는 것은 정치적 수사라고 비판했다.

 

 하지만 검찰은 송 전 대표의 주장과 달리 돈봉투 살포에 관련된 증거가 충분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제2(부장 김영철)12일 윤관석·이성민 의원과 강래구 전 감사 등 송 전 대표 캠프 관계자 9명의 자택과 사무실 등 20여 곳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들이 2021년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송 전 대표의 당선을 돕기 위해 9400만원 상당의 금품을 살포한 정당법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

 

 여야는 송 전 대표가 귀국 요구에도 불구하고 예정대로 7월에 귀국할 것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는 것에 비판적이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14송 전 대표가 제 발로 들어오는 게 더 낫지 않나 생각이 든다쓸 데 없는 소리 하지 말고 빨리 귀국해 국민들에게 사죄하고 응분의 책임을 지는 게 정치인의 도리라고 말했다. 민주당 내에서도 송 전 대표가 직접 나서 분위기를 수습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