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장예찬 "한동훈 딸 MIT 합격 의혹, 광기 어린 팬덤"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장예찬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SNS>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인 장예찬 의원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딸이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에 합격했다는 소식에 대해 국제청원사이트에서 낙방을 요구하는 청원이 올라온 것과 관련해 "광기 어린 팬덤에 국가 망신"이라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14YTN 인터뷰에서 "합리적인 의혹 제기가 있으면 모르겠지만, 한동훈 장관 딸의 경우 이번 사건으로 오히려 고등학교 성적이 알려졌다""명문 학교(채드윅 송도국제학교)에서 내신 만점(4년 내내 모든 과목 7점 만점), 미국대학 입학시험에 해당하는 AC도 만점을 받았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로 치면 본인의 스펙이나 이런 것들을 활용해 들어가는 수시 입학이 아니라 정시로 입학했다""입학 제도가 미국과 한국이 완벽히 일치하지는 않겠지만, (우리나라로 치면) 정시로 입학했는데 이런 의혹을 제기하는 게 무슨 의미가 있겠나"라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대한민국 일원으로서 민망스러운 일"이라며 "우리나라 온라인 강성 팬덤의 안 좋은 문화, 잘못된 단면을 우리가 굳이 미국까지 가서 전시할 필요가 있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앞서 국제청원 사이트 '체인지'에는 지난 9(미국 현지시각) 'MIT는 사기꾼들의 놀이터가 돼선 안된다(MIT Shouldn't be a playground for cheater)'는 제목의 청원 글이 게재됐다.

 

 '미주맘(miju moms)'이라고 불리는 청원인은 한 장관 딸이 '가짜 스펙'을 이용해 대학에 합격했다고 주장하며 이를 취소해달라고 요청했다. 해당 청원에는 15일 오후 현재 35800여 명이 동의했다.

 

 '체인지'는 세계 최대 청원사이트로, 회원가입 후 로그인만 하면 별다른 조건이나 검증 절차 없이 청원 글을 올릴 수 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