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표, 선거법 위반 공판과 돈봉투 의혹에 첩첩산중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을 받는 가운데, 민주당 내부에서 돈봉투 의혹이 불거지면서 악재가 겹치고 있다.

 

 이 대표는 14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네 번째 공판에 출석했다. 이 대표는 지난 대선 당시 방송 인터뷰에서 고()김문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을 모른다고 발언한 내용과 관련된 것으로, 허위사실공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공판에는 지난달 31일에 이어 대장동 사건 핵심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참석해 이 대표와 김 처장의 관계를 증언했다. 유 전 본부장은 "김 처장이 이재명 시장한테서 칭찬받았다며 (자신에게) 자랑했던 것이 생각난다"며 이 대표가 김 처장을 알고 있었음을 주장했다. 아울러 김 처장의 배우자에게 이 대표 측이 김 처장의 유족을 회유하려 했다는 말을 들었다고도 진술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신속 처리해야 하는 공직선거법 재판 특성상 이 대표의 선거법 위반 1심은 곧 종료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그러나 지난달 기소된 대장동·위례신도시 개발특혜 의혹 관련 재판이 내달 11일부터 시작될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 대표의 서초동 출장은 계속될 전망이다. 검찰은 이 대표를 특정경제가중처벌법상 배임·뇌물 등의 혐의로 기소했다.

 

 계속되는 사법리스크와 함께 민주당을 휩쓴 '돈봉투 의혹'으로 이 대표는 또 다른 난관에 봉착하게 됐다. 윤관석·이성만 의원과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 등이 지난 2021년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송영길 전 대표의 당선을 돕기 위해 9400여만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조성, 소속 의원과 지역위원장 등에 살포했다는 혐의다. 검찰은 지난 12일 윤 의원과 이 의원의 지역구 사무실과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