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미국 도·감청 의혹에 “거짓과 외교 자해” 반박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대통령실>

 

 대통령실은 11일 미국 정보기관이 용산 대통령실을 도청하고 감시했다는 의혹에 대해 "터무니없는 거짓"이라고 반박했다. 또한 이를 제기한 더불어민주당에게는 "외교 자해 행위"라고 비판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오전 대변인실 명의로 공식 입장문을 발표하며 "용산 대통령실은 군사시설로, 과거 청와대보다 훨씬 강화된 도·감청 방지 시스템을 구축, 운용 중"이라며 "대통령 집무실과 비서실, 안보실 등이 산재해 있던 청와대 시절과 달리, 현재는 통합 보안시스템과 전담 인력을 통해 '철통 보안을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은 진위를 가릴 생각도 없이, '용산 대통령실 이전으로 도·감청이 이뤄졌다는 식의 허위 네거티브 의혹을 제기해 국민을 선동하기에 급급하다""이는 북한의 끊임없는 도발과 핵 위협 속에서 한미동맹을 흔드는 '자해행위이자 국익 침해 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보 전쟁에는 국경이 없다""한미 정보 동맹을 강화하고 발전시켜야 할 중차대한 시점에 더불어민주당의 외교 자해행위에 대해서는 국민들이 판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대통령실은 또한 "미 정부의 도·감청 의혹에 대해 양국 국방장관은 '해당 문건의 상당수가 위조됐다는 사실에 견해가 일치했다""앞으로 굳건한 '한미 정보 동맹을 통해 양국의 신뢰와 협력체계를 보다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