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전원위, 선거제 개편안 토론 나흘간 벌인다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국민의힘>

 

 내년 총선에 적용할 선거제 개편안을 논의하기 위한 국회 전원위원회가 10일부터 13일까지 나흘간 열린다. 전원위는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가 마련한 세 가지 복수안을 중심으로 토론을 벌이며, 여야 의원 100명이 발언할 예정이다.

 

 전원위는 정당별 의석 비율에 따라 의원들을 배분했다. 민주당 54, 국민의힘 38, 비교섭단체 의원 8명이 참여한다. 10일과 11일에는 각각 28명씩, 12일에는 24, 마지막 날인 13일에는 20명이 발언한다. 발언 시간은 각 7분이며, 마지막 날은 5분이다.

 

 전원위는 특정 사안에 대한 국회의원 전원의 의견을 듣는 기구로, 이번 개최는 지난 2003년 이라크 전쟁 파견 연장 동의안에 대한 토론 이후 20년 만이다. 김진표 국회의장은 선거제 개편방향과 전원위 운영계획 정책설명회에서 "국회의원 개개인의 이해관계와 직결된 선거제 개혁을 정개특위 위원 몇 명이 결론내기는 어렵다""300명 전원이 참여하는 전원위에서 논의해야 하며, 신속·집중·숙의의 세 가지 원칙을 바탕으로 전원위를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개특위는 오는 22일 전체회의를 열고 세 가지 복수안이 담긴 결의안을 상정해 의결할 예정이다. 결의안은 (1) 도농복합형 중대선거구제+권역별·병립형 비례대표제 (2) 소선거구제+권역별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3) 개방명부식 대선거구제+전국·병립형 비례대표제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국민의힘은 나흘간의 전원위 토론에 당력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총선을 1년 앞둔 시점에서 선거제 개편안 토론을 '정치 개혁' 이슈 선점 기회로 삼으려는 태세다. 윤재옥 신임 원내대표는 지난 7일 비공개 의총에서 의원들에게 "전원위를 마칠 때까지 수석·대변인 등 인선을 하지 않겠다""전원위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