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민주당 후쿠시마 방문 비판…“극좌단체 만나 국격 낮췄다”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더불어민주당>

 국민의힘은 8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일본 후쿠시마 방문을 두고 "후쿠시마를 계획 없이 방문해 국격을 낮추고 빈손으로 돌아왔다"며 "민주당은 국민들에게 사과하고, 이에 상응하는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예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지난 6일 일본 후쿠시마로 떠났던 민주당 의원들이 오늘 새벽 귀국해 공항에 선 모습이 참으로 가관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출국 전 모두가 예상했던 것처럼 민주당 의원들의 후쿠시마 방문 성과는 빈손이었다"며 "국민을 속이는 '선동’을 주목적으로 떠난 방문이었기에 떠날 때부터 빈손은 예상됐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호언장담했던 후쿠시마 원전사고 현장 방문도, 원전을 관리하는 도쿄전력과의 면담도 못했다"며 "자료 요청서를 도쿄전력 직원에게 전달하는 장면 하나 연출했으니 이게 무슨 코미디인가"라고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민주당 의원들은 이에 대한 조롱이라도 피하고자 교묘한 아이디어를 내 오염처리수 방류를 우려하는 현지인들과 면담했고 그 의견만 국내에 전했다"며 "그중 압권은 ‘후쿠시마 공동 진료소’ 방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일본 공안조사청이 2014년 발간한 '내외 정세 회고 전망’이란 자료에 따르면 '후쿠시마 공동진료소’는 이른바 '중핵파’로 불리는 '혁명적 공산주의자 동맹 전국위원회’와 연관있다고 한다"며 "중핵파는 '반제국주의 반스탈린주의 프롤레타리아 세계혁명’을 표어로 건 단체로 극좌단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헌법 가치인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해야 할 대한민국 국회의원들이 극좌단체를 만난 것 자체가 문제이고 국제적 망신이 아닐수 없다""민주당 의원들은 단체 성격에 대해 '몰랐다, 현지에서 추천받았다'고 설명했는데, 이번 방문이 얼마나 주먹구구식이었는지, 우매했는지 민주당의 수준을 여실히 보여준 단면"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도쿄전력이나 정부 관계자와의 간담회 등도 계획했으나, 지방의회 의원 1명과 현지 주민 1, 진료소 1명 등 3명을 만나는 데 그쳤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