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윤재옥 원내대표 당선 축하하며 김기현 대표에 조언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홍준표 대구시장SNS>

 

 홍준표 대구시장이 7일 국민의힘 새 원내대표로 선출된 윤재옥 의원을 축하하면서 김기현 대표에게 지역안배와 다양성을 추구할 것을 조언했다. 홍 시장은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윤재옥 의원의 원내대표 당선을 축하한다"면서 "부디 수도권, 충청권, 호남권도 배려하는 그림으로 채워졌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 본다"고 적었다.

 

 홍 시장은 김기현 대표(울산 남구을)와 윤재옥 원내대표(대구 달서을), 박대출 정책위의장(경남 진주갑) 등 지도부 주요인사가 모두 영남권 출신으로 채워진 것을 두고 "3역이 모두 영남권으로 채워지는 사상 초유의 구도가 됐다"고 지적했다.

 

 홍 시장은 또한 내년 총선을 앞두고 당과 대통령실의 정치력 부재를 비판하며 리더십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당의 대표는 통상 2년이지만 임기를 채우는 경우가 드물 정도로 바람 앞에 등불"이라며 자신의 당대표 사퇴 경험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정당 대표는 형사책임처럼 자기책임 원리가 아닌 무과실 결과 책임을 져야 하는 무한책임 자리에 있기 때문에 언제 물러나더라도 이상할 게 없는 자리"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적어도 한 정당을 책임지는 자리라면, 대표로 재직하는 시간 동안만이라도 소신과 철학을 가지고 좌고우면하지 않는 강단과 결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홍 시장은 최근 김재원 최고위원의 실언 등 연이은 설화(舌禍)로 지지율 고전을 면치 못하는 상황에서 김기현 대표가 리더십을 보여야 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홍 시장은 지난달 미국 보수단체 강연회에서 "전광훈 목사가 우파 진영을 천하통일했다"라고 발언하는 등 연이은 논란성 발언을 한 김 최고위원에 대해 강도 높은 비판을 하며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은 당 지도부를 향해 소신과 철학이 없는 실정이라 조언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