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대표, 국회의원 정수 30석 이상 감축 제안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국민의힘>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가 선거구제 개편을 논의하는 국회 전원위원회에서 국회의원 정수를 30석 이상 감축하자고 제안했다.

 

 김 대표는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국민은 국회의원 정수를 줄여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면서 “전원위 논의에서 의원 수를 감축하는 것을 논의해야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지금의 300석이 절대적인 숫자인지 따져봐야 할 필요가 있다”면서 “제헌국회에서 국회의원 의석수를 200석으로 시작했고 헌법에서도 200인 이상이라고 명시 규정하고 있는 이유를 생각해 봐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전달 진행된 한 여론조사에서 의원 정수를 줄여야 한다는 응답이 57%이고, 세비 총예산을 동결하고 정수를 늘려서는 안 된다는 응답이 무려 71%에 달했다”면서 “타 조사에서도 의원 정수를 감소시켜야 한다는 응답이 69.3%로 높았지만, 증가시켜야 한다는 의견은 각각 9%, 8.6%에 불과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 대표는 “특권을 내려놓지 않고 선거제만 개편하자는 건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면서 “전원위 시작 전에 가장 중심에 있는 대전제는 민심이다. 국회의원의 권한은 국민에게 위임받은 것임을 우리는 망각하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의 제안은 선거구제 개편을 위한 전원위원회가 다음 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될 예정인 가운데 나왔다. 전원위에서는 비례대표제와 지역구제를 포함한 선거구제 개편안을 합의해야 한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