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산불 피해 10개 지역에 특별재난지역 선포 지시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최근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한 산불로 인한 피해가 큰 10개 지역에 대해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은 5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이 이날 오전 충남 홍성군·금산군·당진시·보령시·부여군, 대전 서구, 충북 옥천군, 전남 순천시·함평군, 경북 영주시 등 10개 시·군·구에 대해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추진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전날 주재한 국무회의에서도 산불 예방과 피해 복구에 대한 강력한 지원을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최근 건조한 기후로 전국적으로 수십 건의 산불이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면서 소중한 산림이 파괴되고 주민들의 삶의 터전이 위협받고 있다"며 "정부는 이재민들의 불편이 없도록 긴급 지원하고 봄철 영농기임을 고려해 마을 주민에 대한 행정적·재정적 지원 방안을 마련해 신속히 시행해 달라"고 말했다.

 

 특별재난지역 선포는 재난으로 인한 인명·재산 피해가 심각하고 복구가 어려운 경우에 정부가 재정지원과 행정지원을 하기 위해 하는 조치다. 특별재난지역 선포는 국무회의에서 결정하며, 선포 기간은 1년을 넘을 수 없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