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4·3 사건 둘러싼 당내 갈등…홍준표 시장, 김재원 최고위원 언론 방송 출연 정지 요구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홍준표 대구시장SNS>

 

 제주 4·3 사건을 둘러싼 당내 갈등이 계속되고 있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의 발언을 비판하고 언론 방송 출연 정지를 요구했다.

 

 홍 시장은 김 최고위원이 제주 4·3 사건은 국경일보다 격이 낮은 추모일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 “쉴드를 쳐도 사리에 맞게 쳐라”라며 “입만 열면 실언하는 사람에게 특혜를 줘 징계는 못하더라도 최고위 출석정지, 언론·방송 출연 정지라고 시키라”라고 촉구했다.

 

 홍 시장은 또 윤석열 대통령이 ‘제8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 참석했던 사실을 들어 “그러면 서해수호의 날은 국경일이었나”라며 “실언한 지 며칠 지났다고 또 방송에 나와 떠들게 하고 있나”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김 최고위원은 이날 KBS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대통령이 보통 3·1절과 광복절 정도는 참석하는데, 4·3 기념일은 이보다 조금 격이 낮은 기념일 내지는 추모일”이라며 “무조건 대통령이 참석하지 않은 것을 공격해대는 자세는 맞지 않는다”고 말한 바 있다.

 

 홍 시장은 제주 4·3 사건을 둘러싼 당 일각의 이견에 대해 “더 이상 슬픈 역사를 두고 좌우 진영이 갈라져 다투는 일이 없었으면 한다”며 “무고한 국민이 학살된 사실에는 이견이 없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