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BIE 실사단 만찬에서 “부산엑스포, 인류 도전과제 해결책 제시할 것”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저녁 청와대 상춘재에서 2030 부산 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를 위해 방한한 국제박람회기구(BIE) 실사단을 초청해 만찬을 가졌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부산엑스포는 우리가 가진 다양한 경험과 강점을 공유하고, 인류가 당면한 도전 과제들에 대한 해결책을 모색하고 혁신을 창출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호소했다.

 윤 대통령은 환영사를 통해 “대한민국은 1세기도 안 되는 짧은 시간에 독립과 전쟁, 그리고 빈곤을 극복한 전무후무한 나라”라며 “지금의 대한민국은 첨단 산업으로 세계를 선도하고, 다양한 예술과 문화로 세계인의 사랑을 받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한 “우리 정부는 민간과 함께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뛰고 있다”며 “미래세대가 더 나은 세상을 꿈꾸고, 세계시민이 더 나은 미래를 꿈꿀 수 있도록 박람회 유치 활동을 진심을 다해 펼쳐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부산은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매력적인 도시이고, 세계적인 해양도시로 발돋움하기 위한 준비를 이미 마친 곳”이라며 “이번 현지실사를 통해 한국과 부산엑스포의 개최 역량과 함께 차별화된 경쟁력을 직접 확인하실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윤 대통령은 실사단을 향해 영어로 "BUSAN IS READY(부산 이즈 레디)"라고 한마디를 추가하며 환영사를 맺었다.

 BIE 실사단은 2일부터 7일까지 부산 북항 엑스포 개최 예정 부지와 주요 명소를 방문해 현지 실사를 진행하고, 정부·국회·기업 주요 인사를 만나 유치계획을 들을 예정이다. BIE는 올해 11월에 열리는 총회에서 부산엑스포 개최 여부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