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영제 의원 구속영장 기각…“증거 인멸·도주 우려 없어”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하영제 의원SNS>

 국민의힘 하영제 의원(69·경남 사천-남해-하동)이 지난해 지방선거 공천을 대가로 금품을 챙긴 혐의로 구속될 위기를 넘겼다. 창원지법은 3일 오후 하 의원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를 기각했다.

 창원지검은 하 의원이 지난해 6월 지방선거에서 경남 도의원 선거 예비후보자 공천을 도와주는 대가로 7000만 원을 수수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와 보좌관과 경남 지역 기초단체장 등에게 사무소 운영경비 등의 명목으로 5750만 원을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 위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해 10월 하 의원의 국회 사무실과 지역구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지난달 20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국회는 같은 달 30일 상정된 하 의원의 체포동의안을 재석 281석 중 찬성 160표로 가결했다.

 하지만 신동호 영장전담판사는 이날 오후 하 의원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피의자의 태도와 검찰 수사를 통해 상당 부분 혐의를 입증할 증거가 확보돼 증거 인멸 및 도주 우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영장 청구를 기각했다.

 이에 따라 하 의원은 창원교도소에서 석방될 예정이다. 하 의원은 이날 낮 1시 30분경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창원지법에 출석한 후 2시간 40분 만인 오후 4시 10분경 법원을 나섰다. 그는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고 대기 중이던 검찰 호송차를 타고 창원교도소로 이동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