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인터넷뱅킹 보안 SW 취약점 노려 210대 PC 해킹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북한이 인터넷뱅킹에 사용하는 금융보안인증 소프트웨어(SW)의 보안 취약점을 악용해 국내외 주요기관의 PC를 해킹하고 악성코드를 유포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가정보원은 이와 관련해 대국민 보안 권고를 발령하고 신속한 보안 업데이트를 당부했다.

 

 국정원은 30일 북한이 인터넷뱅킹에 사용하는 금융보안인증 SW의 보안 취약점을 악용해 PC해킹 및 악성코드 유포 등 해킹공격을 벌인 사실을 국정원, 경찰청,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등 유관기관에 의해 적발됐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대규모 피해 확산 방지를 위해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관련 사실을 공개하는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들의 신속한 금융보안인증 SW 보안 업데이트를 당부드린다고 했다.

 

 국정원과 경찰청, KISA, 국가보안기술연구소는 지난해 말 북한이 국내 유명 금융보안인증서 업체 A사의 SW 취약점을 악용해 국가·공공기관 및 방산·바이오업체 등 국내외 주요기관 60여곳의 PC 210여대를 해킹한 사실을 확인했다.

 

 해킹에 악용된 ASW는 전자금융 및 공공부문 인증서 관련 프로그램으로 국내외 1000만대 이상의 기관, 업체, 개인 PC에 설치돼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국정원은 올해 1월 긴급 대응에 착수, 해당 악성코드의 작동 원리 등에 대한 상세 분석을 완료했다해당 분석 자료를 근거로 A사와 협조해 실제 공격-방어 시현을 진행하는 등 보안 패치 개발을 완료했다고 설명했다.

 

 국정원은 현재 해당 프로그램을 사용 중인 공공·금융기관을 대상으로 관계기관들과 함께 보안 패치를 진행하고 있다며 국민들도 보안 프로그램을 최신 버전으로 신속하게 업데이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