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분 토론 1000회 기념 방송에 홍준표-유시민 출연…4년 전 토론 화제 재조명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홍준표 대구시장SNS>

 MBC '100분 토론’이 오는 4월 9일 1000회를 맞이하는 가운데, 홍준표 대구시장과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기념 방송에 출연한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4년 전 100분 토론에서 재치 있는 입담을 선보여 화제를 모았다.

 홍 시장은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4월 9일 밤 9시부터 MBC 생방송 100분 토론 1000회 기념으로 유 전 장관과 하기로 했다"며 "정해진 각본 없이 한국 사회 전반에 대해 격의 없이 예능처럼 토론이 이뤄졌으면 한다"고 적었다.

 홍 시장과 유 전 이사장은 2019년 10월 22일 당시 각각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전 대표, 노무현재단 이사장으로 100분 토론에서 맞붙은 바 있다. 둘은 당시 ‘조국 사태’, ‘공수처 설립 문제’ 등을 놓고 치열한 토론을 벌였다.

 그러나 두 사람은 서로를 존중하고 배려하며 재미있는 토론을 선보였다. 홍 시장이 공수처 설립 반대를 주장하며 "법원은 이미 좌파 이념 법관들에게 지배가 다 됐다"고 하자 유 전 이사장은 "아니 외로우세요? 홍 대표님 보니까 언론도, 헌법재판소도, 법원도 좌파들이 다 장악하고, 온 세상이 시뻘겋게 보이고 나 혼자 파랗게 있는 것 같은 그런 느낌이실 것"이라고 했다.

 또 홍 시장이 "원조 친노인 유재일 씨가 나치 정권에 괴벨스가 있었다며 문 정권에는 유시민, 김어준이 있다고 했다"고 하자 유 전 이사장은 "제가 괴벨스 같이 보이세요? 저하고 오래 알아 오셨잖아요"라고 억울한 표정을 지으며 너스레를 떨었다.

 두 사람의 토론 영상은 이날 기준 조회수가 무려 약 1167만회에 달한다. 네티즌들은 “정치 토론이 항상 이랬으면 좋겠다”, “서로를 헐뜯지 않고 배려하며 토론하는 모습이 너무나도 아름답다”, “진짜 보기 좋은 토론”, “저렇게 웃으면서 적당히 선을 지키며 토론하는 게 진짜 실력자들” 등의 호평을 남겼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