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후쿠시마산 수산물 국내로 들어올 일 없다”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대통령실>   

 대통령실은 일본이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 규제 철폐를 요구했다는 보도에 대해 "국민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이며, 후쿠시마산 수산물이 국내로 들어올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통령실은 30일 대변인실 명의의 언론 공지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대통령실은 "일본산 수산물 수입과 관련해 정부는 국민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우리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주변 8개 광역지자체의 모든 어종의 수산물 수입을 전면 금지하고 있으며, 이에 대한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은 또 "일본 측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와 관련해 국제사회의 우려와 비판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투명하고 과학적인 자료를 제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일본 언론은 지난 16~17일 윤석열 대통령의 방일 기간 일본 측이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 규제를 철폐해 달라고 요구했다고 보도해 국내에서 우려가 커졌다. 일본 측은 후쿠시마산 수산물에 대한 안전성을 주장하며, 우리나라의 수입 금지 조치를 WTO에 제소하기도 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