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가스요금 인상 불가피…당정, 인상폭 최소화 방침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국민의힘>

 국민의힘과 정부가 한전과 가스공사의 대규모 적자 등을 이유로 전기·가스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뜻을 모았다. 다만 인상폭은 최소화한다는 방침으로 전해졌다.

 박대출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29일 국회에서 열린 전기·가스요금 당정협의회를 마친 뒤 "국민 부담을 최우선으로 해야 한다는 점에서는 당정 간 이견이 없었다"고 말했다.

 박 정책위의장은 "한전의 경우 하루 이자 부담만 해도 38억원 이상 소요되고, 가스공사의 경우 하루 이자 부담이 13억원 이상"이라며 "이런 현실을 감안하면 전기·가스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점에 당정 간 인식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그는 "산업부에서 요금 인상안과 관련한 복수안을 제시했다"면서 "인상 문제에 주요한 요인으로 고려해야 할 것은 국제 에너지 가격, 특히 LNG와 유연탄의 가격 하락 추세라는 점"이라고 설명했다.

 박 정책위의장은 "인상폭은 이런 부분을 검토해 신중히 고려해달라고 주문했고, 2분기 요금 적용이 시작되는 4월 1일 이전까지 정부가 최종안을 마련해달라고 요구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산업부 관계자는 "조정안은 협의 중인 사안이라 밝히기 어렵다"고 전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