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민주주의 정상회의서 법치 강조…제3차 회의 주최국으로 선정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민주주의 정상회의에서 법치와 의회주의를 강조하며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겠다고 밝혔다. 또한 한국이 제3차 민주주의 정상회의 주최국이 됐다고 발표했다.

 윤 대통령은 화상회의 형태로 열린 제2차 민주주의 정상회의 본회의 첫 번째 세션에서 “민주주의가 중대한 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가짜뉴스는 자유를 보장하는 민주주의를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개인의 자유를 제한하려면 모두에게 적용되는 법과 규범에 의해 이루어져야 하고 그것이 바로 법치”라며 “저는 취임 직후부터 자유, 인권, 법치를 강조해왔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의회주의도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한국은 차기 민주주의 정상회의 주최국으로서 자유를 보장하는 민주주의, 법치, 대의민주주의로 대표되는 의회주의가 더욱 공고해지도록 책임과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본회의 개최에 앞서 윤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공동성명을 통해 “한국이 제3차 민주주의 정상회의를 주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한·미 정상은 “한국과 미국은 공동의 민주적 가치와 인권 존중을 기반으로 깊은 유대를 공유하고 있으며, 우리는 견고한 정치·경제·안보와 인적 관계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주의 정상회의는 바이든 정부 주도로 2021년 제1차 회의가 개최됐고 2차 회의는 한국, 미국, 코스타리카, 네덜란드, 잠비아 등 5개국 공동주최로 열렸다. 제3차 회의는 2024년 한국에서 열릴 예정이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