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김재원 최고위원 제명 주장…‘전광훈 발언’ 논란 재점화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홍준표 대구시장SNS>

 국민의힘 홍준표 대구시장 겸 상임고문이 김재원 수석최고위원의 ‘전광훈 목사 우파 천하통일’ 발언에 대해 제명을 주장하며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홍 시장은 28일 페이스북에 "맨날 실언만 하는 사람은 그냥 제명하라"며 "경고해본들 무슨 소용이 있냐"고 쓴다. 이어 "한두번도 아니고 실언이 일상화된 사람인데 그냥 제명하자"며 "총선에 아무런 도움이 안된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당헌에 수석최고위원이란 말도 없고 똑같은 최고위원인데 자칭 수석최고위원이라고 떠들고 다닌다"며 "그런 식견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 정무수석을 했으니 박 전 대통령이 망하지 않을 수 있었겠냐"고 직격탄을 날렸다.

 

 홍 시장의 이같은 발언은 김 최고위원이 지난 25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열린 한인 보수단체 ‘북미자유수호연합’ 초청 강연회에서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를 칭찬하며 논란을 재점화한 것에 대한 반발로 풀이된다.

 

 김 최고위원은 강연에서 "우파 진영에는 활동하는 분들이 잘 없었는데 전 목사가 우파 진영을 전부 천하통일해서 그나마 광화문이 민노총에 대항하는 그런 활동 무대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나마 우리 쪽도 사람은 있구나 하는 마음이 들게 한다"고도 했다.

 

 이 발언은 당내외에서 비판을 받았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28일 "납득하기 어려운 주장"이라고 비판했고, 유상범 수석대변인도 "정책전략, 정황 분석은 탁월한데 최근 언어의 전략적 구사에 대한 감이 떨어진 거 아닌가 싶다"고 지적했다.

 

 '친이준석계’로 꼽히는 김웅 의원과 허은아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도대체 이런 식으로 내년 총선을 어떻게 이기겠다는 거냐"며 비판하고 나섰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