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오세훈 시장의 '그레이트 한강(한강르네상스 2.0)' 추진…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미래 한강 공간기획 및 실행전략 마련
                                            <출처: 서울시>
 서울시는 오세훈 시장이 제안한 '그레이트 한강(한강르네상스 2.0)' 사업을 위해 미래 한강의 공간기획과 실행전략을 구체화하기 시작했다고 27일 밝혔다. 
 서울시는 한강 수변공간을 도시 속의 휴식처와 문화 예술의 중심지로 만들기 위해 41㎞에 달하는 한강변 전체를 대상으로 시민의 일상과 연결된 여가 기능을 파악할 예정이다. 
 한강의 수변공간을 다양하게 분류하고 시민의 삶과 한강이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한강은 11개 자치구에 걸쳐 있어 수변마다 서로 다른 특성과 조건을 가지고 있어 매력적인 공간을 만들 수 있다. 
 이번 사업과 연계성이 높거나 개선이 필요한 저활용 부지 등을 3곳 정도 선정해 새로운 공간을 만들기 위한 실행전략을 수립한다. 
 내년에는 이 과정에서 발굴된 시범사업을 진행하고, 적용 범위를 넓힌다. 이렇게 단계적으로 시범사업을 진행하면서 한강르네상스 2.0을 완성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사업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한강 수변 공간기획 및 세부실행 전략 마련 용역에 대한 사전규격 공개를 28일부터 시작한다. 그 후 입찰공고 등 절차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홍선기 서울시 미래공간기획관은 "시민이 찾는 곳이 세계인이 찾는 곳이라는 생각으로 일상 중심의 구체적인 공간기획을 통해 누구나 어디서나 한강 수변 여가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