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당직 개편, 이재명 대표 친문계 인사 대거 등용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더불어민주당> 

 더불어민주당은 27일 지명직 최고위원, 정책위의장 등을 새롭게 임명했다. 당직 개편 등 쇄신 요구를 받았던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친문계 인사 등을 대거 등용하는 모양새를 취했다. 다만 초미의 관심사였던 사무총장은 현 조정식 의원이 유임됐다.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브리핑을 통해 "민주당은 오늘 당직 개편을 단행했다"며 "이번 당직 개편은 통합과 탕평, 안정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개편에 따라 당대표가 지명하는 지명직 최고위원회 송갑석 의원이 지명됐다. 정책위의장에는 김민석 의원, 정책위 수석부의장에는 김성주 의원이 임명됐다.

 디지털 전략 사무부총장, 일명 제3부총장에는 박상혁 의원, 전략기획위원장에는 한병도 의원이 임명됐다.
수석 대변인으로는 권칠승 의원이, 대변인에 강선우 의원이 임명됐다. 기존 대변인단에서는 박성준 의원과 한민수 대변인만 유임됐다.

 박 대변인은 이번 당직 개편과 관련해 "당내에서 당직 개편 목소리가 있었다"며 "당연히 큰 틀에서 통합이라는 부분이 강조됐고, 널리 실력 있는 분들을 널리 등용하는 탕평, 안정 등이 고려됐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 체포동의안에 의원들이 찬성, 기권·무효 등으로 대거 이탈한 뒤 민주당은 지도체제를 둘러싼 논란이 있었다. 일단 민주당은 당직 개편 등을 통한 수습으로 가닥을 잡았는데, 이번 인사는 이런 수습책의 성격을 띠고 있다.

 특히 이번 인사에서는 친문계 인사들이 많이 포진한 것으로 보인다. 송갑석 의원은 문재인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 출신으로 친문계의 핵심 인물로 꼽힌다. 김민석 의원은 문재인 정부 초대 공정거래위원장으로 재임하면서 친문계와 밀접한 관계를 맺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