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영 여의도연구원장 "한동훈 장관, 정치권으로 들어와 당견인해줬으면"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박수영 "한동훈, 수도권 선대본부장까지도 가능성 있어"

                    <박수영 여의도연구원장> 

 국민의힘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장을 맡은 박수영 의원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가능하면 빨리 정치권으로 들어와 기존 정치판을 뒤집어 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2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한동훈 차출론'에 대해 "새 인물론이야 선거 때마다 있는 것이지만 제 개인적으로는 한 장관이 좀 등판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는 한 장관이 1973년생으로 X세대 선두 주자이자 서울 출신이라며 "서울과 영호남 지역 갈등까지도 전부 없애버리는 역할을 해줬으면 좋겠다는 게 우리당의 총선 승리와 무관한 제 개인적인 바람"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한 장관이 지금 굉장히 인기가 있는 일종의 셀럽이 돼 있기에 등판하면 수도권 선거를 견인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덩치는 이미 대선주자급"임을 강조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에서 '한동훈 장관 사퇴요구와 함께 탄핵'까지 거론하고 있는 상황에 대해선 "탄핵은 너무 심한 얘기"라고 꼬집었다.

 박 의원은 "탄핵은 헌법과 법률에 정면으로 위배되는 게 있어야 되는 것"이라며 "(민주당이) 탄핵을 다시 소추한다 하더라도 인용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추미애 장관이 윤석열 대통령을 검찰총장 최초로 징계, 완전히 국민적인 영웅으로 부상 했지 않는가"라며 그것처럼 민주당이 한 장관 탄핵을 추진할 경우 "자칫하면 똑같은 전철을 밟을 수가 있다, 셀럽을 뛰어넘어서 히어로까지 갈 수 있는 상황을 만들어줄 우려가 있다"고 경고했다.

 박 의원은 "우리 당이 (민주당을 향해 제발 한 장관 탄핵을 추진해 달라고) 주장할 수는 없지만 한동훈 개인으로 봐서는 아주 좋은 일일 수도 있다"며 해볼테면 해보라고 했다.

또 민주당이 요구한 한동훈 장관 사퇴나 사과에 대해선 "법무부 장관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한 것이고 헌법과 법률에 위배되지 않았기 때문에 (한 장관이) 사과는 안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