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전 위원장, 이재명 대표에 ‘개딸 절단’ 촉구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팬카페 탈퇴부터 민형배 의원 사과까지 4가지 조치 요구

"개딸과 절연해야 2030 되찾을수 있어"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전 비대위원장>


전 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인 박지현이 27일 개딸로 불리는 이재명 대표의 강성 지지자들에 대해 강하게 비판하고 민주당이 개딸과 절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전 위원장은 “민주당과 이재명 대표가 개딸과 이별하지 않는 한, 혐오와 대결의 적대적 공존은 계속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2030을 위한 정책은 어느 것 하나 실현될 수 없을 것”이라며 “오로지 강경투쟁만으로 당을 운영하다간 2030은 영원히 민주당을 버릴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 전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의 혁신은 개딸 절연으로 시작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전 위원장은 “개딸은 이미 2030도, 여성도 아니다”라며 “다양성이 생명인 민주당으 파괴하는 세력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박 전 위원장은 당원 청원 게시판에 대해서도 “동료 비난 목적의 청원은 금지하고 악플신고센터를 만들어 심한 악플을 단 당원은 강력히 제지해야 한다”고 했다. 민형배 의원의 복당 문제에 대해서는 “위성정당 창당에 버금가는 위장탈당을 해놓고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입당시키자고 한다”며 “이런 것을 보고 민주당을 ‘반성없는 정당’, ‘내로남불 정당’이라 하는 것”이라 비판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