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동해 핵무인수중공격정·전략순항미사일 발사 시험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신형 수중공격형 무기체계 '해일’과 전략순항미사일 ‘화살-1형’, ‘화살-2형’ 발사훈련 진행

 북한이 서해수호의 날인 24일 핵무인수중공격정과 전략순항미사일의 시험 발사를 공개하면서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켰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관하에 지난 21일부터 23일까지 새로운 '비밀병기’인 수중공격형 무기체계 '해일’과 전략순항미사일 ‘화살-1형’, '화살-2형’에 대한 발사훈련을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21일 함경남도 리원군 해안에서 훈련에 투입된 핵무인수중공격정은 조선 동해에 설정된 타원 및 8자형 침로를 80∼150m의 심도에서 59시간 12분간 잠항하여 3월 23일 오후 적의 항구를 가상한 홍원만수역의 목표점에 도달하였으며 시험용 전투부가 수중폭발했다"고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이번 시험은 지난해 노동당 제8차 대회에서 명명된 신형 수중공격형 무기체계 '해일’의 최종단계 시범이었다.

 

 또 통신은 "22일 전략순항미사일부대들의 전술 핵공격 임무 수행절차와 공정을 숙달하기 위한 발사훈련을 진행하였으며, 함경남도 함흥시 작도동 절벽 인근에서 화살-1형과 화살-2형 각각 2발씩 총 4발을 발사하였다"고 밝혔다. 통신은 이들 미사일이 각각 1500㎞와 1800㎞를 타원 및 8자형 비행을 한 뒤 목표에 명중 했다. 특히 기종별 각 1발씩은 상공 600m에서 공중폭발하는 방식으로 핵폭발 조종장치·기폭장치를 시험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섣부른 망동으로 위험을 자초하고 있는 적들에게 더욱 가속적으로 확대 강화되고 있는 우리의 무제한한 핵전쟁 억제능력을 인식시키기 위한 공세적 행동의 필요성”을 언급했다고 보도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