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몬테네그로 체포된 테라폼랩스 권도형 대표에 사기 등 8개 혐의 기소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가상화폐 테라·루나 폭락 사건의 배후로 지목된 권씨
  • 몬테네그로에서 위조 여권으로 두바이행 비행기 탑승 시도하다 적발
  • 한국 검찰도 인터폴을 통해 적색수배 중

                                                             <출처: tellerreport>

 미국 검찰이 가상화폐 테라USD(UST)와 루나를 발행한 테라폼랩스 대표 권도형에게 사기 등 8개 혐의를 적용해 재판에 넘겼다.

 

 블룸버그통신은 23일(현지시간) 미 뉴욕 검찰이 권씨에게 증권사기, 인터넷뱅킹을 이용한 금융사기와 시세조작 등의 혐의를 적용해 기소했다고 보도했다.

 

 권씨는 지난해 5월 테라와 루나가 함께 폭락하면서 약 40조원에 달하는 투자자들의 자산을 날려버린 사건의 배후로 지목되고 있다.

 

 권씨는 테라와 루나가 함께 폭락할 가능성이 크다는 사실을 알고도 투자자들에게 알리지 않은 채 지속해서 발행하는 등 허위 정보를 제공한 혐의를 받는다.

 

 이날 몬테네그로 내무부는 권씨로 의심되는 인물이 몬테네르고 수도 포드고리차에서 검거됐으며 그와 측근인 한창준으로 추정되는 다른 한 명이 위조된 코스타리카, 벨기에 여권을 사용해 두바이행 비행기 탑승을 시도하다가 적발됐다고 밝혔다.

 

 몬테네그로 당국은 권씨의 신원을 지문 확인을 통해 확정하였으며, 한국과 미국 등 여러 나라에서 수배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한국 서울남부지검 금융범죄합수단(단장 단성한)도 지난해 9월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권씨에게 체포영장을 발부받은 뒤 추적해왔고 인터폴에 공조를 요청해 적색수배를 내렸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도 지난달 권씨와 그가 창업한 테라폼랩스를 사기 혐의로 제소한 바 있다.

 

 현재 몬테네그로 당국은 한국과 미국 중 어느 나라에 권씨를 인도할지 결정하지 않았으며, 법적·정치적 고려사항이 복잡할 것으로 예상되며 추후 국가간의 분쟁으로 확대될 가능성이 높게 보여진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