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의원 51명 "불체포 특권 포기‥이재명 당대표 겨냥하나"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이재명 겨냥한 게 아니냐는 질문 "특정 사안, 특정 인물을 대상으로 기획한 것이 아니다"

주호영·김형동·박정하 등 국민의힘 의원 51명이 서명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은 오늘(2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헌법 제44조에 명시된 국회의원 불체포 특권을 포기할 것을 국민 앞에 서약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이 서명한 불체포특권 서약서에는 "본인의 범죄 행위로 회기 중 체포동의안이 제출될 경우 국회의원 불체포특권을 포기하고 본회의 발언을 통해 체포동의안 통과를 동료 의원들에 요청할 것을 약속한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기자회견에 나선 이태규 의원은 불체포 특권은 "행정부의 부당한 권력 행사로부터 의원의 독립성과 자율성을 보장하기 위한 제도"라며 "과거 권위주의 시절에는 유효했지만 지금 대한민국은 권위주의 정권도 체제도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불체포특권은 헌법 조항이라 개헌을 통하지 않고는 없앨 수 없어 이 특권을 사문화 시키는 대국민 서약을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의원은 "대한민국은 어느 때보다 변화와 혁신이 요구되는 시점"이라며 "정치도 예외일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또 "정치가 시대적 요구에 부응하려면 개혁에 나서야 한다"며 "정치 기득권을 내려놓는 첫 번째 개혁 과제는 대한민국 사전에서 '방탄 국회'라는 용어를 삭제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유의동 의원은 체포동의안이 본회의에 보고된 같은 당 하영제 의원에 대해 가결 투표를 할 것인지 묻는 기자들의 질의에 "(우리의) 다짐에 준해서 판단해달라"고 말했습니다.

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한 게 아니냐는 질문에는 "특정 사안, 특정 인물을 대상으로 기획한 것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이 서약서에는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해 김형동·박정하·유의동·이태규·최형두 등 국민의힘 의원 51명이 서명했습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