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전 국정원장 '사실을 얘기했을 뿐인데 참새들이 그냥'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박지원 전 국정원장SNS>

박지원 전 국정원장이 문재인 전 대통령의 발언을 전한 것과 관련해 "저는 사실을 얘기했을 뿐"이라고 밝혔다.

박 전 원장은 23일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문재인 대통령께서 말씀하시는 것은 '민주당이 단합해서 잘해라, 왜 그렇게 자꾸 싸우느냐. 그리고 현재 대안도 없으면서 이재명 대표를 중심으로 잘해야 되지 않느냐' 그런 염려의 말씀이고 격려의 말씀이지 다른 의미를 꼭 둘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앞서 박 전 원장은 문 전 대통령의 발언을 전하며 "지금 이재명 대표 외에 대안도 없으면서 자꾸 무슨... 이런 말을 했다"고 한 바 있다. 이를 두고 이 대표 얘기가 나왔는지, 나오지 않았는지 두고 당 내에서 논란이 일었다.

박 전 원장은 "저는 사실을 얘기했을 뿐인데 참새들이 그냥"이라고 문 전 대통령의 발언을 제각각 '해석'하는 데 대해 불편함을 드러냈다.

박 전 원장은 "당연히 민주당 전직 대통령 아니냐. 현재 민주당원이다. 그렇기 때문에 문재인 전 대통령은 민주당에 대한 애정과 관심을 가지고 현재 비명이니 친명이니 수박이니 난리가 나니까 단합해서 잘해라 하는 그런 말씀"이라고 전했다.

박 전 원장은 '전직 대통령이 전언 정치를 통해서 현실 정치에 개입하려고 한다'는 일각의 비판에 대해 박 전 원장은 "그게 왜 전직 대통령이 하시지 못 할 말씀인가? 그러면 왜 MB는 또 돌아다니나? 전직 대통령도 다 하실 수 있는 말씀을 하는 것이다. 자꾸 보수 패널들 나와서 잊혀지고 싶고 어쩌고 하는데 그런다고 잊혀지나. 당이나 국가의 위기가 있으면 전직 대통령으로서 의견을 개진하는 것이 오히려 건설적이다"라고 말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