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탄희 “국회의원 총 의정비용 1억5500만원…절반 줄여야”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이탄희 의원SNS>

국회가 본격적인 선거제 개편 논의를 시작한 가운데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회의원 세비를 절반으로 줄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세비 절반을 먼저 약속하고 국회의원 정수 토론을 하자”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은 “대한민국 가구당 평균소득은 연 6414만원(2021년 기준)인 반면 국회의원 세비는 연 1억 5500만원으로 월평균 1285만원(2022년 기준),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구당 평균소득에 맞춰 세비를 맞추자”며 “국민을 닮은 국회의원이 되어 국민의 눈으로 세상을 보고 국민의 생활 감각으로 의정활동을 하자”고 덧붙였다.

그는 “‘세비 절반’을 먼저 국민 앞에 약속하고 그다음에 국회의원 정수 논의에 들어가자”며 “그래야 국민의 마음을 열고 생산적인 토론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