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 총리“MZ세대 요구 읽어야 시장 선도…”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한덕수 국무총리SNS>

한덕수 국무총리는 17일 청년 일자리와 관련, "MZ세대의 다양한 요구를 신속하게 읽어야 시장을 선도할 수 있다.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청년 고용 기업을 격려 방문해 현장 목소리를 듣는 '청년 함께 기업(氣-Up) 프로젝트'의 첫 번째 일정으로 경기도 성남시에 있는 카카오 판교오피스를 찾아 이같이 말했다.

한 총리는 기업·청년 간담회에서 "청년 기를 살리고 청년을 지원하는 기업의 목소리를 경청하겠다"며 "오늘 행사를 시작으로 청년과 함께하는 기업을 언제 어디든 찾아가 응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 총리는 현재 청년들이 일 경험 기회를 원하고, 반대로 기업도 청년의 창의력과 역동성을 필요로 한다며 "청년 일자리에 대해 정부와 기업이 힘을 합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앞으로 기업의 청년 친화 활동을 격려하고 동행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 총리는 "최근 인구 문제로 노동시장에 일할 수 있는 사람이 줄어드는 것도 큰 문제지만, 청년들이 만족할 수 있는 일자리가 부족해서 생기는 미스매치(불일치)도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 미스매치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으로 스위스 사례를 들면서 청년들에게 일 경험 제공을 늘리는 데 집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스위스 등을 보면 학교에 있으면서 기업과 연계해 주 2회쯤은 일을 하더라"라며 "2∼3년에 걸쳐 경험하면 청년이 기업을 알고, 기업이 청년을 알게 돼 취업되는 비중이 70% 정도"라고 소개했다.

한 총리는 청년 함께 기업 프로젝트 일환으로 이날 일정을 포함해 올해 제조업 기업, 민간주도 일 경험 제공 기업, 청년 창업 기업, 청년 지원 우수 기업 등 현장을 5차례 방문할 계획이라고 총리실은 전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