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방탄' 당헌 80조의 삭제 여부를 논의계획 없어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이재명 민주당 당대표SNS> 

더불어민주당이 '이재명 대표 방탄' 논란이 일었던 당헌 80조의 삭제 여부를 논의하지 않았으며 앞으로도 논의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당 안팎에서 이 대표 방탄 논란이 다시 불거지자 진화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장경태 민주당 정치혁신위원장은 17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계정에 "혁신위는 당헌 80조 개정을 논의에서 제외하겠다"며 "혁신위는 어떠한 검토나 논의도 하지 않았으며 이후 불필요하고 소모적인 논란을 차단하기 위해 당헌 80조 개정을 논의에서 제외할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했다.

당헌 80조는 부정부패 혐의로 기소된 당직자의 직무를 정지토록 한 내용을 담고 있다. 다만 정치탄압 등 부당한 이유가 있다고 인정될 경우 당무위원회 의결을 거쳐 달리 정할 수 있다는 예외조항도 뒀다. 이 대표가 검찰로부터 기소될 경우 당장 영향을 받을 수 있는 조항이다.

안호영 수석대변인도 서면 브리핑을 통해 "당헌 80조에 대해 논의하거나 검토한 바 없으며 계획도 없다"며 "(당헌 80조 삭제 제안이 있다는) 정치혁신위원장 발언은 취합된 제안을 소개한 것에 불과하며, 논란이 돼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안 수석대변인은 또 "이재명 방탄용이라는 국민의힘의 주장은 일고의 가치 없는 정치공세에 불과하다"며 "국민의힘은 민생 망치고 나라 팔아먹는 윤석열 정권에 대해서나 걱정하라"고 했다.

앞서 한 언론을 통해 최근 민주당 혁신위가 당헌 80조의 삭제를 검토한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당 안팎에서 논란이 이어졌다. 박지현 전 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SNS에서 "당헌 80조를 없애고 방탄을 계속할 것인지, 방탄을 거두고 개혁과 민생의 길로 갈 것인지 입장을 명확히 밝혀주시면 좋겠다"고 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