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응천 “이재명 퇴진…타이타닉 침몰 직전일수도”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조응천의원 SNS>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이 16일 당내 일각에서 거론되고 있는 이재명 대표의 ‘질서 있는 퇴진론’에 대해 동의한다면서도 “연말은 너무 멀다”고 했다.

조 의원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내년 총선이 4월인데 연말이면 그때는 거진 총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조 의원은 이어 당의 상황을 타이타닉호에 비유하며 “거의 침몰 직전일 수도 있거나 그 사이 구멍을 메워 떠 있으면 가능하다. 그런데 구멍을 잘 메우느냐가 (문제)”라고도 했다.

조 의원은 위기 극복을 위한 첫걸음으로 당직 개편을 꼽았다. 조 의원은 “(이 대표가) 앞으로 소통 강화하겠다고 말씀하셨는데 밥 한 끼 먹는다고, 차 한 잔 한다고 그게 소통이다? 저는 그렇게 보지 않는다”며 “소통은 함께 일하고 늘상 의견을 교환해야 한다. 그게 바로 당직 개편과 관련이 있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당대표가 임명하는 사무총장과 지명직 최고위원 등을 언급하며 “유례가 없을 정도로 단일(친명계) 색채”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 대표를 향해 “다 개편한 뒤 그분들하고 당의 대소사를 항상 같이 논의하고 다른 시각, 다른 목소리를 경험하고 그 과정을 거쳐서 어떠한 결정을 하시라”고 쓴소리했다.

 

이 대표의 강성지지층인 이른바 ‘개딸’(개혁의딸)과 관련해서도 단호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 의원은 “이준석 전 대표가 극우 유튜버와 거리를 두는 등 확실한 태도를 보이니 국민의힘 유세 때 태극기가 펄럭이지 않았다”며 “(이 대표의) 자제 요청으로는 어림도 없다. 좀 더 단호하게 가야 된다. 결별 선언까지도 해야 된다”고 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