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딸(개혁의딸)’ 등 강성지지층에 이재명 "당 전체, 민주 진영 전체에 피해를 입히는 것"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이재명 민주당 대표 SNS>

‘개딸’ 과격행보에 "집안에 폭탄 던지는 것" 우려

지난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국회 체포동의안 표결에서 당내 ‘이탈표’가 발생한 후 이들을 색출하고 비판하는 소위 ‘개딸(개혁의딸)’ 등 강성지지층에 대해 이 대표는 14일 "당 전체, 민주 진영 전체에 피해를 입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영등포구 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소통 행사에서 강성지지층의 행보에 관해 "적대감이 더 강화될 것이고 그러면 누가 손해인가, 집 안에 폭탄을 던지는 것과 똑같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또 최근 문재인 전 대통령 등 친문(친 문재인)계 혹은 비명(비 이재명)계 인사 7명을 ‘수박’(겉과 속이 다른 인사를 지적하는 의미)으로 적시한 이른바 ‘수박 7적’ 포스터가 인터넷 상에 나도는 것에 대해서는 "전 저쪽(보수진영)에서 변복시켜 파견한 그런 사람들이 그런 게 아닐까 싶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내 분열을 노린 이간질 행위일 수 있다는 지적이다.

이에 이 대표는 "원래 싸워야 할 상대가 아닌 우리끼리 싸우느라 자멸할 수 있다"며 "상대가 가만히 있는데도, 별 것 안 해도 성과를 거두는 상황이 온다"고 우려했다. 또 그는 "값싸고 쉽고 빠르게 상대를 제압하는 법은 이간질"이라며 "우리가 경계할 부분은 균열, 갈등인데 최근 비슷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당내 비명계 등을 비판하는 지지층에 대해 "그런 심정을 이해 못하는 바는 아니나 감정풀이를 하거나 그래선 안 된다"며 "대국적 생각을 갖고 국민, 나라 미래를 생각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필요하다고 생각해 하는 일이 자해적 결과로 나타나는, 잘하자고 한 일이 잘못된 경우를 낳는 경우도 있다"며 "비슷한 생각을 가진 집단끼리 단결하는 게 정말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