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연포탕' 행보…'원팀'에 화답없는 '安·黃'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국민의 힘>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전당대회 당권 경쟁자들을 잇따라 만나며 연포탕'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하지만 치열한 당권 다툼을 벌였던 안철수 의원의 경우 주요 당직을 거절했고, 황교안 전 대표는 부정 선거 의혹을 거론하는 등 미묘한 균열이 감지된다. 유승민계 강대식 의원을 지명직 최고위원으로 임명했지만, 김 대표의 첫 당직 인선을 놓고 '친윤 일색'이라는 지적도 계속되고 있다.

김 대표는 14일 여의도 인근 한 식당에서 황 전 대표와 오찬을 함께 했다. 강민국 수석대변인은 식사 후 기자들과 만나 "시종일관 화기애애 했다"면서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원팀으로 함께 가자 말했다"고 전했다.

황 전 대표가 선거 과정에서 제기한 '울산 땅 투기' 의혹 등은 언급되지 않았다고 했다고 강 수석대변인은 전했다. 그는 "민생 경제를 위해서 집권여당이 성과를 내야 한다. 그리고 민주노총 간첩 침투 등 사회 전반에 대한 우려에 공감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황 전 대표는 온도차가 느껴졌다. 그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당과 나라가 어려울 때 당과 나라를 살릴 수 있는 협력의 틀을 만들자는 취지의 논의가 있었다"며 "김 대표께서 당을 앞으로 어떻게 꾸려가겠다는 개괄적인 말씀을 했다. 저는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답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지난 전대 과정에서 주장한 '대여투쟁'에 대해선 "제가 가는 길은 변하는 게 없다"고 했다. 황 전 대표는 "그렇지만 당대표가 새로 세워졌으니 당대표 중심으로 당이 정상화되고 일어나는 게 필요하다"면서 "(대여투쟁은) 병립해서 같이 할 수 있는 것이기 때문에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특히 황 전 대표가 직접 제기한 이번 당대표 선거 개표조작 의혹에 대해선 "검증 끝나면 더 자세한 말씀을 드리겠다"라고도 했다.

앞서 김 대표는 전날 안 의원과도 만나 과학기술 분야 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달라고 제안하며 화합의 손길을 내밀었다. 하지만 안 의원은 "숙고의 시간을 보내고 싶다"며 사실상 거절했다. 안 의원은 이날 낙선 인사를 하러 부산 지역으로 떠났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주요 당직을 친윤계 의원들이 장악한 가운데 유승민 전 의원의 측근인 강대식 의원을 지명직 최고위원에 앉힌 것으로 놓고도 뒷말이 무성하다. 친윤 일색인 당 지도부에서 강 의원의 역할이 크지 않을수 있다는 것이다. 국민의힘 한 의원은 "아직까지는 그래도 좀 두고 봐야 한다"면서 "강 의원이 앞으로 최고위에서 하는 발언 등에 따라 존재감이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당 일각에선 김 대표가 내년 총선 공천 과정에서 대통령실과 코드를 맞추는 '관리형 지도부'가 될 것이라는 우려가 벌써부터 나온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