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尹대통령과 매달 두차례 정기회동…"당정 소통 강화"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SNS>
 

이날 만찬에서는 지난 8일 전당대회에서 선출된 지도부에 대한 축하와 새 출발에 대한 덕담이 주를 이뤘고, 당정이 하나 돼서 국민을 위해 힘껏 일해가자는 데 뜻을 모았다고 김 최고위원은 설명했다.

이를 위해 당정 간 원만한 합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당 지도부와 대통령실의 정기적인 만남이 필요하다고 김 대표가 제안했고, 월 2회 정도 정기 회동을 갖기로 의견을 모았다는 것이다.

김 최고위원은 "오늘 막 이야기가 나온 만큼 정기 회동의 구체적인 성격과 내용에 대해서는 추후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김기현 대표는 이날 오후 여의도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정부·대통령실 사이의 소통 채널을 좀 더 강화할 필요가 있겠다는 말씀을 드릴 것"이라며 "그런 차원에서 대통령과 당 대표 사이의 정기적인 회동 같은 것이 필요하지 않겠냐는 건의 말씀을 드릴 작정"이라고 말했다.

또 "시급하게 챙겨야 할 민생에 대해서 대통령께서 갖고 계신 생각, 우리 당이 가진 생각을 함께 녹여낼 수 있는 말씀을 드리려 한다"면서 "민생 현황과 관련해 서로 공조해야 할 것들을 말씀드리려 한다"고 소개했었다.

만찬 참석자들은 여당이 내년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해 여소야대 지형을 바꿔야 한다는 데도 적극 공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참석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우리가 힘을 합쳐서 내년 총선에서 여소야대를 깨야 윤석열 정부의 성공과 대한민국의 내일을 열 수 있다는 이야기가 나왔고, 다들 공감했다"고 소개했다.

사흘 앞으로 다가온 윤 대통령의 첫 일본 방문과 한일정상회담, 미국 실리콘밸리은행(SVB) 파산 사태에 대한 이야기도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이재명 대표 등 야당에 대한 내용이나, 다음 달 있을 여당 원내대표 선거 등에 대한 이야기는 없었다고 김 최고위원은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참석한 여당 지도부 외에 추후 김 대표가 임명한 주요 당직자들까지 함께하는 별도의 회동을 가질 것으로 보인다.

김 최고위원은 "오늘 만찬이 한 번으로 끝난 게 아니라 이같은 회동이 순차적으로 이뤄질 거라 생각한다"며 "오늘은 전당대회에서 선출된 당직자들에 대한 축하 자리가 주된 내용이었고, 정진석 전 비대위원장이 힘써주신 데 대한 격려 의미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오후 6시 30분부터 3시간 가까이 진행된 만찬에는 김 대표를 비롯해 김재원 김병민 조수진 태영호 장예찬 최고위원이 참석했고, 정진석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도 자리를 함께 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