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과거 발언 주목 5년전 기소땐 “당직 내려놓겠다”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이재명 민주당 당대표 SNS>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검찰에 기소될 경우 ‘당헌 80조’(부정부패 등으로 기소 시 당직 정지)가 적용되는지를 두고 당내 갈등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 대표가 2018년 기소 직후 스스로 당직을 내려놓겠다고 썼던 글이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8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대표는 경기도지사 시절인 2018년 12월 페이스북에 ‘당의 단합을 위해 백의종군하겠습니다’란 제목의 글을 올리고 “당의 단합을 위해 필요할 때까지 모든 당직을 내려놓고 평당원으로 돌아가 당원의 의무에만 충실하겠다”고 썼다. 그는 당시 공직선거법 위반,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기소됐다. 민주당 광역지자체장은 당연직 당무위원이다.

이 대표는 당시 글에 “정당에 있어 분열을 막고 단결하는 것은 그 어떤 것보다 중요하다”며 “당의 부담을 줄이는 것 또한 당원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글을 올린 직후 당직과 당원권을 모두 스스로 내려놨던 그는 2020년 7월 대법원에서 무죄 취지의 파기환송 판결을 받은 뒤 당원권을 회복했다.

5년 만에 다시 검찰 기소를 목전에 둔 이 대표는 최근 당헌 80조 논란 등에 대해 침묵을 이어가고 있다. 조정식 사무총장 등 당 지도부가 대신 이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 표결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적 제거를 위한 정치 탄압이기 때문에 당헌 80조 적용(대상)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