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협 "일본 강제징용 반성·배상 방안 빠져 우려"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대한변호사협회는 정부가 발표한 강제징용 배상 해법에 대해 일본 측의 반성과 배상 참여 방안이 빠졌다며 후속 조치를 촉구했다.

변협은 7일 성명을 내어 "(배상안에) 우리 정부의 우선 변제조치 외에 강제징용 책임 기업을 포함한 일본 측의 상응한 조치가 아직 포함되지 않아 심히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변협은 정부 해법에 대해 "원고들이 고령이고 장기간 소송과 판결의 이행이 지체된 점 등을 고려할 때 실질적 정의의 원칙상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면서도 "일제 강제징용이 인도주의에 반한 범죄라는 명확한 법률적 판단은 피할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피해구제 책무를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을 핑계로 방기해서는 안 된다"며 "정부는 일본 기업과 정부에게 지속해서 책임 있는 조치를 촉구해 궁극적으로는 대법원 판결의 취지를 실질적으로 실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한, "변협은 이번 정부의 입장 발표에 상응하는 일본 정부의 책임 있는 반성과 일본 책임 기업의 피해자 구제조치 참여 등 후속 조치를 통하여 강제징용과 관련된 한일 간 문제가 명확하게 청산되어야 한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 주장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