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리얼미터 조사서도 지지율 하락…"진보·40대 이탈 움직임"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이재명 대표 체포동안 부결 후폭풍
국민의힘 44.3% vs 민주당 40.7%
尹대통령 지지율 2.5%p 오른 42.9%



이재명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 논란 속에서 더불어민주당 지지율 하락세가 뚜렷해지고 있다. 체포동의안이 가까스로 부결된 이후 민주당 강성 지지자들이 ‘반란표 색출’에 나서는 등 논란이 확산되면서 민주당 핵심 지지층에서 지지율이 크게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의 정례 여론조사(미디어트리뷴 의뢰로 지난달 27일~이달 3일 4일간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2006명을 대상으로 ARS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에 따르면 민주당 지지율은 전주대비 3.2%포인트 떨어진 40.7%였다. 국민의힘은 2.1%포인트 상승한 44.3%를 기록했다. 양당 간 지지율 격차는 3.6%포인트로 오차범위 내 접전 양상을 보였다.
민주당의 경우 대구·경북(5.7포인트↓)과 광주·전라(5.0%포인트↓) 여성(5.0%포인트↓), 40대(6.6%포인트↓), 20대(5.5%포인트↓) 진보층(9.2%포인트↓)하락했다. 호남과 여성, 40대, 진보층은 민주당의 핵심 지지층이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 표결을 계기로 민주당 내 친명(친이재명)계와 비명계 지지층 간 갈등이 커지고 있다. 이 대표 강성 지지자가 이낙연 전 대표를 영구 제명해야 한다고 청원을 올리자 비명계 측에서는 이 대표 사퇴와 출당을 요구하는 청원으로 맞불을 놨다.

5일 민주당 당원 청원게시판인 '국민응답센터'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 '이 대표 사퇴 및 출당, 제명할 것을 청원한다'는 내용의 청원에는 3077명이 동의해 6%의 동의율을 보였다. 이 청원은 지난 3일 게시됐다.

청원자는 "이 대표의 성남시장 시절 토건토착비리의 사법리스크로 인해 민주당의 가치와 정의가 훼손됐다"며 "(이 대표가) 당을 분열로 이끌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민주당은 소수의 개딸이나 이재명 사당이 아니다"라고 했다.

또 "팬덤정치로 (인한) 잘못된 방향으로 당의 앞날이 좌우되고 이재명이라는 개인 사당화로 변질되고 있는 작금의 민주당은 합리적 목소리가 함께하는 공당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국민응답센터는 권리당원 2만명 이상 동의를 얻은 청원은 지도부에 보고된다. 관련 규정에 따르면 답변 시한은 청원 동의자 5만명 달성 후 30일 이내다. 이 대표 사퇴 청원의 종료기한은 다음 달 2일까지다.

이 대표도 이에 지난 4일 자신의 SNS(소셜미디어)에 글을 올려 "내부를 향한 공격이나 비난을 중단해주시길 부탁드린다. 이것은 상대 진영이 가장 바라는 일"이라며 자제를 촉구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